Online Special
Balcony and Violin, Life of Post-COVID-19
Notice
home HOME     Notice
Subject jury\'s comments Date 2020-10-27
File 첨부파일profile_juror.pdf [538.9K] 첨부파일jury comment.pdf [89.7K] Writer BAF

 심 사 평
Jury’s Comments


- 심사위원 : 김인철
- Juror: Incheurl Kim

 일상의 공간을 변화시키고 있는 팬더믹 현상을 건축에 반영하는 아이디어에 관해 함께 고민한 심사였다. 예상치 못했던 사건이었던 만큼, 그에 대한 대안을 찾으려면 건축 역시 발상의 전환이 필요하다. 또 그리해서 찾아낸 방안이 국지적인 경우뿐만 아니라 범지구적으로 적용 가능한 보편성을 갖추어야 했기에 그것을 찾으려 했다.
In this jury process, we ruminated together upon the architectural ideas of reflecting the present pandemic as a phenomenon which is transforming the everyday space. As it was an unexpected event, so it is necessary to transform our ways of thinking in order to discover the architectural alternatives to this pandemic. We tried to find alternatives that are universally applicable to local as well as pan-global situations.

1등 안의 경우, 흑인 문제로 시작되었음에도 도출된 결과는 보편적 해법이어서 인류가 이루고 있는 어떤 도시공간에도 적용될 수 있는 열린 방법론이라 평가했다. 그 외에도 흥미로운 제안은 바로셀로나의 에이삼플라에서 코트야드와 외곽에 설치한 가설 공간, 비엔나의 타워를 비움으로 개조한 시도, 기존의 아파트에 새로운 격리공간을 구성해 감성을 더하거나, 전원마을을 팬더믹 상황의 탈출구로 제시한 시칠리아의 제안 등 모두 인류가 숨 가쁘게 달려왔던 현대가 무엇인지 다시 생각해보게 되는 주제들이다. 우리가 당면하고 있는 위기는 건축으로 해결할 수 있는 단순한 문제가 아니라 지구환경의 지속가능성에 기여할 방법론이어야 한다. 우리의 제안들이 그에 더해질 수 있기 바란다.
The first prizewinner starts from the issue of black human rights but nevertheless elicits a universal solution, which is thus appreciated as an open approach applicable to any urban space shaped by humankind. Other proposals are also interesting such as the temporary installations at the courtyard of an Eixample block and the streets around it; the remodelling of a Viennese tower with the void space added; the addition of new spaces for quarantine to an existing apartment housing with improved sensibilities; or the proposal of a rural village in Sicily as the way out of the pandemic situation. All of these suggest such themes that make us rethink about the modern times through which humankind has run breathlessly at a fast pace. The crisis with which we are faced is not such a simple matter as to be solved with architecture, but should be addressed with methodologies contributing to the sustainability of global environment. I hope these proposals will add to that contribution.

 

- 심사위원 : 신혜원
- Juror: Haewon SHIN

1. Black lives matter 작업은 포스트 코로나 시나리오를 새로운 건축, 도시, 시설물로 풀어내기 위해서는 현대 코로나 상황과 그 사회를 읽는 것부터 시작한다. 뉴욕도시에서
다른 노동자들의 지역 할렘의 한 구간을
열악한 시스템의 공간, 건축, 시설물의 디자인을 통해서 연결하고 열어주고 부각시켜 새로운 도시 속의 코로나 이후의 삶을 제안한 것이 인상깊었고 이 속에 인종해결이라는 현 시나리오를 대합하여 사회적 문제와 결합한 social intervention의 구체적 제안이 의미가 있었던 것에 높이 평가한다.
1. The project themed “Black Lives Matter” starts from reading the present COVID-19 situation and society in order to work out the post-COVID-19 scenario with new architecture, city, and facilities. This project impressed me deeply with its proposal for the life after COVID-19 in the city of New York by connecting, opening, and emphasizing a section of Harlem where many workers live, with the low-tech designs of space, architecture, and facilities. This project is highly appreciated as significant for its concrete proposal as a social intervention with such a scenario as to solve the current issue of racism.
2. 바로셀로나 도시계획, block 의 기존 도시 맥락을 코로나 이후 새로운 맥락에서 창의적으로 역사적인 연구를 바탕으로 구체적으로 제안, 새로운 도시의 삶의 가능성을 제시함을 높게 평가한다.
2. The project of block-based urban planning in Barcelona is highly appreciated for its creative and concrete suggestion of the possibility of a new urban life based on historical research in the new context after COVID-19.
3. 비엔나의 버려진 난민 타워를 재해석 하여 환경과 다변적 프로그램 구성과 공간의 레노베이션을 통하여 포스트 코로나 공동주택의 새로운 가능성을 구체적으로 제시하고 완성도가 높은 프로포절로 풀어낸 결과물을 의미있는 시도로 보았다.
3. The project of reinterpreting a refugee tower with an abandoned in Vienna is appreciated as a significant attempt to present a high-quality proposal that concretely suggests a new possibility of post-COVID-19 collective housing through environment, multilateral programmatic composition, and spatial renovation.

 

-심사위원 : 오신욱
- Sinwook Oh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사회 현상을 겪고 있는 당사자로써 건축과 도시에서의 삶과 방식의 변화, 그리고 지금껏 경계를 허무는 것이 미덕이었던 사회에서, 부득이하게 외부와 내부의 경계를 더욱 강화해야하고, 커뮤니티를 강조한 사회에서 갑자기 커뮤니티로부터 독립되어야 하는 상황을 어떻게 대처할 것인가에 대한 아이디어와 건축적, 도시적 관점의 사유는 참신하고 진지하였다.
As one of those who are experiencing the unprecedented social phenomenon, I felt these ideas and works of architectural and urbanist thinking fresh and serious, about how to cope with the changing ways of life in architecture and the city or with the predicament in which we are inevitably forced to reinforce the borders between the inside and the outside as opposed to the socially established virtue of blurring those borders and to become independent of our communities in contrast to the existing social emphasis of communities.
코로나 시대에서 우리는 격리되었지만, 그 속에서도 코로나 이전의 행위와 커뮤니티, 일상을 유지할 수 있을만한 방법들에 대한 구체적 제시는 인상적이었다.
도시에서 건축을 제외한 외부 공간(중정, 가로)이 자연스레 새로운 행위의 바탕이 되고, 외부공간과 건축의 일부가 함께 작용해서 코로나에 대응하면서도 그 기능을 영위해 갈 수 있는 아이디어들은 의미 있고, 깊이 생각해볼 수 있는 제안으로 평가되었다. 
Although we are still held in quarantine, I was impressed by these concrete proposals on how to maintain our everyday life, behaviors and communities before COVID-19.
The proposals appreciated as meaningful and profoundly thought-provoking include such ideas as conceiving outdoor spaces like courtyards and streets as new behavioral bases aside from architecture, or making architecture and outdoor space work together to cope with COVID-19 maintaining their functions.